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언론단체들 “방통심의위원장 박효종…악랄했던 MB정권도 하지 못한 일”

기사입력 : 2014.06.17 17:36 (최종수정 2016.06.23 21:36)
[로이슈=신종철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추천한 박효종 서울대 명예교수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에 선출된 것과 관련, 언론단체들이 “문창극에 이어 박효종이라니? 대국민 언론장악 선언인가!”라고 강하게 반발하며 임명 철회와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전국언론노동조합, 언론인권센터, 참여연대 공익법센터, 한국 PD연합회,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80년 해직언론인협의회, 새언론포럼, 방송기자연합회, 언론소비자주권국민캠페인, 역사정의실천연대, 한국여성민우회 미디어운동본부, 방송심의제도개선TFT, 매체비평우리스스로 등 16개 언론사회단체는 1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친일독재 찬양, 대선 캠프 출신 방송통신심의위원장 반대 및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출처=민주언론시민연합
▲사진출처=민주언론시민연합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문에서 “문창극이 끝이 아니었다. 최악의 인사 참극이 또 벌어졌다. 박근혜 대통령이 ‘일제 식민지배는 하나님의 뜻’이라는 총리 후보자에 이어 ‘5.16은 혁명’이라는 인사(박효종)를 방송통신심의기구의 수장으로 국민 앞에 내놓았다”고 규탄했다.

이어 “박효종이 누구인가? 박정희 유신독재를 구국의 혁명정권으로 찬양했던 사람이고, 교과서포럼이란 뉴라이트 단체를 이끌며 친일 미화 교과서의 발간을 주도했던 인물이며, 역사왜곡이라면 문창극도 울고 갈만한 편향된 역사관의 소유자”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박효종은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이다. 그는 박근혜 경선캠프 정치발전위원, 대선캠프 정치쇄신특위 위원을 거쳐 인수위 정무분과 간사를 지냈다”며 “오직 박근혜 대통령을 만들겠다는 일념으로 달려온 전형적인 폴리페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어떤 곳인가? 방송의 공정성을 심의하고, 표현의 자유를 규제하는 기구이고, 방심위원장은 그 누구보다 독립적이고, 중립적이며, 공정해야만 한다”며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의 생각은 상식과는 달랐다. 친일사관에 입각해 역사왜곡을 일삼은 자, 아버지 박정희의 친일과 독재의 과오를 미화하고 찬양한 자, 자신에게 충성을 바쳤던 자를 선택했다”고 규탄했다.

이들 단체는 “박근혜 대통령이 흘린 눈물은 가짜였다. 선거가 끝나자마자 얼굴색을 바꿨다. 국민들이 기대했던 국정기조의 변화는 없었다. 문창극에 이은 박효종 임명 강행은 민심을 외면하고 일방 독주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방송을 장악할 의도가 없다’는 약속은 거짓말이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그간 수많은 정권 편향심의로 언론통제기구라는 지탄을 받아왔다. 박근혜 대통령은 아예 그 자리에 대선캠프 출신 인사를 꽂았다. 그 악랄했던 MB정권도 차마 하지 못한 일”이라며 “윤두현과 문창극, 그리고 박효종. 이들을 통해 청와대가 보내는 메시지는 명확하다. 언론계를 향한 협박이자, 노골적인 언론장악 선언”이라고 규탄했다.

이들 단체는 “우리는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분명히 경고한다. 박효종 임명을 즉각 철회하라. 길환영 사태의 교훈을 잊지 말기를 바란다. 오늘 이 자리에 모인 언론시민단체들은 박효종 위원장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끝으로 “‘가만히 있으라’ 명령하면 행동할 것이요, ‘입을 다물라’ 겁박하면 더 크게 외칠 것”이라며 “박효종 위원장이 취임하는 순간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파산을 선언할 것이고, 박효종 임명 강행을 박근혜 정권 몰락의 출발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