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방송통신심의위, 개콘 ‘민상토론’ 제재는 코미디…청와대 눈치보기”

기사입력 : 2015.06.25 20:33 (최종수정 2016.06.23 21:34)
[로이슈=신종철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25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KBS 개그콘서트 시사풍자 코너 ‘민상토론’에 대해 행정지도 ‘의견제시’ 제재 결정을 내린 것은 한 편의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개그콘서트민상토론
▲개그콘서트민상토론


허영일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부여당 추천 심의위원들의 제재 결정 사유도 해괴하다”며 “‘코미디라는 것을 감안하고 봤지만, 특정인의 인격과 관련해 부적절한 내용이 들어있다’는 말은 어이없다”고 지적했다.

허 부대변인은 “‘민상토론’을 정치적으로 해석했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풍자가 거슬렸다는 자기 고백에 다름 아니다”고 꼬집었다.

그는 “풍자는 코미디의 생명이고, 풍자에 성역은 없다”며 “정부의 안일한 메르스 대응에 대해 웃음이 담긴 정치풍자를 한 것이 왜 행정지도 ‘의견제시’를 받아야 하는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허영일 부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과 마스크 착용한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만 풍자한 것이 아니라, 박원순 서울시장까지도 함께 풍자했음에도 정부여당 추천 심의위원들이 제재 의견을 낸 것은 전형적인 ‘청와대 눈치보기’”라고 질타했다.

허 부대변인은 “TV조선의 막말 편향 프로그램인 ‘장성민의 시사탱크’에 대해서는 ‘문제없음’이나 솜방망이 제재를 하면서 통렬한 정치풍자로 시사코미디의 새로운 전형을 창출하고 있는 ‘민상토론’에는 편향적 잣대를 들이대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대오각성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방송내용의 공공성과 공정성을 보장하고, 정보통신에서의 건전한 문화를 창달하며 정보통신의 올바른 이용환경을 조성하기 위하여 설립’ 되었지, 정권의 입맛에 맞게 방송과 통신을 통제하기 위해 만들어진 어용관제 기구가 아니다”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정치적 중립과 공정성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경각심을 줬다.






☞로또1등 당첨금 수령시 3가지 명심하라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