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 유영하 선임 “대통령 이전에 여성, 사생활 고려해달라”

기사입력 : 2016.11.15 16:32 (최종수정 2016.11.15 16:32)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으로 선임된 유영하 변호사 / 사진 =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으로 선임된 유영하 변호사 / 사진 = 연합뉴스
[로이슈 김영선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 선임된 유영하 변호사(54·사법연수원 24기) 박 대통령의 현재 심경을 전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검찰조사를 앞두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선임한 유영하 변호사는 15일 오후 서울고등검찰청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유영하 변호사는 이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현재 심경에 대해 “대통령은 그동안 개인적 부덕의 소치로 주변인 관리 못해서 엄청난 국정혼란 초래한 것에 국민 질책 분노에 책임을 통감하며 비난 질책 받아 들여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 변호사는 “선의로 추진한 일이고 그로인해 긍정적 효과가 적지 않았음에도 가슴을 아파한다. 온갖 의혹 사실로 단정하고 매도되는 것은 안타까운 심정이지만 성실하게 수사 협조해 진실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변호사는 또 박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조사 시점과 방법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검찰 수사가 완결되지 않았고, 의혹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으로 변호인으로서는 기본적인 의혹 사항을 정리하고, 법리검토를 하는 등 변론준비에도 최소한의 시간 필요하다" 의혹이 모두 정리되는 시점에 조사가 이뤄지는 것이 타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조사방법에 대해서도 “서면조사가 바람직하고, 부득이하게 대면조사를 해야한다면 당연히 그 횟수는 최소화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 변호사는 “언론인 기자 여러분께 간곡한 부탁을 한다. 최순실 사건으로 혼란 야기되고 국민들이 분노하고 실망한 것에 변호인인 나도 안타깝다. 다만 변호인으로 변론 준비에 치중해야 하므로 언론과 소통 힘들 때 있을 거다. 미리 이 자리 빌어 양해 바란다”라며 “대통령이기 전에 여성 사생활 있다는 것 고려해달라”라고 당부했다.

김영선 기자 oksuny0520@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