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안상수 창원시장 “대통령 탄핵과 분권형 개헌 병행해야”

28일 페이스북 통해 비대위구성 신당 창당 길 뿐

기사입력 : 2016.11.28 15:29
[로이슈 전용모 기자]
검사출신 안상수 창원시장이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탄핵과 분권형 개헌을 병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박대통령과 친박지도부를 향해서는 또다시 쓴소리를 서슴지 않으며 지난번 밝혔던 ‘박대통령의 탈당과 친박지도부 사퇴’ 결단을 재차 촉구했다.

안상수 시장은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용태 의원의 새누리당 탈당은 참으로 용기 있는 행동이고, 김무성 전 대표의 대선 불출마, 탄핵추진 선언도 훌륭한 결단이다”라고 추켜세우면서도 “친박지도부의 반발은 당과 나라를 망친 세력의 염치없는 행위이다”라고 비판했다.

안상수 창원시장.(사진제공=창원시)
안상수 창원시장.(사진제공=창원시)
그러면서 “박대통령이 탈당하지 않고 친박지도부가 사퇴하지 않아 새누리당을 해체하고 신당을 창당하려는 당내 혁신세력들도 고민이 깊다”며 “이래서는 안된다. 당지도부는 당을 얼마나 더 망쳐야 멈출까?”라며 박대통령과 친박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어 안 시장은 “우리가 아끼던 새누리당을 살리는 길은 박대통령의 탈당과 친박 지도부의 사퇴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박대통령과는 무관한 신당을 창당하는 길 뿐이다”며 “이를 위해 ‘제3지대 세력’과도 연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상수 시장은 “야당은 탄핵절차를 밟는 한편, 모든 대통령을 비극으로 몰고 간 제왕적 대통령제를 폐지하고 ‘권력분산형 의원내각제’ 또는 ‘이원정부제’ 개헌을 하여 더 이상의 비극을 막아야 한다”며 “아직 각당의 대통령후보가 결정되지 아니한 지금이 권력분산형 개헌의 적기이다. 이 기회를 놓치면 개헌의 기회는 사라지고 다음 대통령이 불행해지고 나라도, 국민도 불행해진다”고 피력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