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인권위 “학교폭력 가해·피해학생 진학 시 분리배정 해야”

기사입력 : 2016.12.14 10:01

[로이슈 이슬기 기자]
국가인권위원회는 학교폭력 가해학생과 피해학생이 상급학교 진학 시 서로 다른 학교에 배정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교육부 장관에게 14일 권고했다.

인권위에 따르면 A씨의 중학교 3학년인 자녀는 같은 학교 학생들에게 2차례에 걸쳐 집단으로 학교폭력을 당했다.

A씨는 자신의 자녀가 가해학생들을 두려워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가 가해학생을 전학 조치하지 않아 피해학생과 가해학생이 같은 고등학교에 배정된 것은 인권침해라고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현행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20조 제4항에 따르면 학교폭력 가해학생이 ‘전학 조치’될 경우, 피해학생과 가해학생을 서로 다른 상급학교에 배정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전학 조치’외 출석정지나 학급교체 등의 조치를 받은 경우에는 별도의 규정이 없다.

인권위는 “서면사과, 접촉금지, 학교교체 등의 처분을 받은 가해학생이 피해학생과 같은 학교에 배정 되면 피해학생의 2차 피해 발생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폭력 정도가 가해학생을 전학시킬 정도는 아닐지라도 피해학생과 가해학생을 분리시킬 필요가 있는 경우도 있고 불가피한 사유가 아니라면 가해학생과 피해학생을 분리 배정하는 것이 피해학생을 보호와 가해학생의 안정적인 학교생활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인권위는 “지역 내 학생들의 통학이 가능한 상급학교가 하나인 경우 등 현실적인 제약이 있을 수 있고 학교폭력의 정도와 특성, 피해학생과 가해학생 간 관계회복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 law4@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