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박원순 “최순실 사설정부 위해 법관 사찰 박근혜 당장 사임해야”

기사입력 : 2016.12.15 21:44 (최종수정 2016.12.15 21:44)
[로이슈 신종철 기자]
인권변호사 출신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15일 박근혜정권의 양승태 대법원장과 법관 사찰에 대해 “도대체 헌정질서와 국기문란의 끝은 어디일까요?”라고 통탄하면서 “최순실 사설정부를 위해 사찰까지 한 박근혜 대통령은 당장 사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사진=페이스북)
박원순 서울시장(사진=페이스북)
박원순 서울시장은 페이스북에 “청와대가 양승태 대법원장과 법관, 이외수 작가의 일상을 사찰했다는 사실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청문회를 통해서 알려졌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 사안만으로도 삼권분립의 헌법정신을 유린하고, 국기를 뒤흔든 중대한 범죄행위다”라며 “국가기관을 불법행위에 동원한 중차대한 국기문란 행위다”라고 질타했다.

인권변호사 출신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반헌법적 사태이며, 탄핵의 중대한 사유다”라면서 “도대체 헌정질서와 국기문란의 끝은 어디일까요?”라고 통탄했다.

박 시장은 “불법행위 가담한 관련자들 전부 색출하고 광범위한 사찰의 전모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원순 시장은 “최순실 사설정부를 위해 사찰까지 한 박근혜 대통령은 당장 사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박원순 서울시장이 1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신종철 기자 sky@lawissue.co.kr

☞로또1등 당첨금 수령시 3가지 명심하라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