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장시호, 최순실의 태블릿 PC 먼저 넘겼다? '최순실 측 반응보니…'

기사입력 : 2017.01.11 21:31
장시호 최순실/사진=TV조선 방송 캡처
장시호 최순실/사진=TV조선 방송 캡처
[로이슈 임하늬 기자]
장시호가 최순실의 또다른 태블릿 pc를 제출한 가운데 이를 들은 최순실측 반응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0일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측이 특검에 먼저 최순실씨 것으로 보이는 제2의 태블릿 pc를 제출했다고 알려졌다.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태블릿 PC를 특검에 넘긴 사람은 장시호씨 변호인이었다.

장시호씨가 태블릿 PC를 특검에 먼저 넘겼다는 소식을 들은 최순실씨 측의 반응은 어땠을까?

최순실의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제2의 태블릿 PC도 감정하자"고 먼저 밝혔다.

특검이 자신있으면 검찰처럼 피하지 말고 장시호씨가 제출한 태블릿이 진짜 최씨 것이 맞는지 감정해달라는 주장이다.

또 "최씨가 태블릿 PC를 사용할 줄 모르니 제1의 태블릿이든 제2의 태블릿이든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장시호씨 변호인 설명에 따르면 지난해 10월초 최순실 집에서 장씨가 짐을 꺼내오는 모습이 CCTV에 담겼다.

특검이 이를 추궁했고, 장씨가 "독일에 있는 이모에게서 전화가 와 짐을 챙기라 했다"며 "태블릿 PC와 청와대 기념품, 화장품 등을 꺼내 나왔다"고 밝혔다는 것이다.

태블릿 PC 이야기는 장씨가 수상한 물품이라며 먼저 꺼낸것으로 확인됐다.

그러자 특검이 제출을 요구했고, 지난 5일 장씨 아버지가 변호인을 통해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행동은 장씨의 스타일과도 관련이 있어보인다는 분석이다.

장씨는 검찰에서도 '초등학생 아들'을 언급한 검찰에 다 자백했고, 협조적으로 바뀌었다.

장씨 변호인은 특검까지 도입된 국민적 의혹 사건에선 자백과 협조가 최선이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 TV 조선 방송 캡처]

임하늬 기자 jinny6677@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