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인권위 “막말·체벌논란 대학교수 인권교육 수강 권고”

기사입력 : 2017.02.27 12:27 (최종수정 2017.02.27 12:27)
[로이슈 김주현 기자]
강의시간에 학생들에게 막말을 행사하고 죽비로 체벌 등을 한 교수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가 특별인권교육 수강을 권고했다.

인권위는 모 대학 A교수가 강의 중에 학생들에게 막말, 체벌을 하고 출산계획을 반복적으로 질문한 것은 학생들의 인격권, 신체 자유, 사생활 비밀과 자유 침해라고 판단하고 A교수에게 인권위에서 실시하는 특별인권교육을 수강할 것을 권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A교수는 수업 중 학생들에게 "병신 같은" "모자란" 등의 막말과 더불어 죽비로 학생들의 어깨를 치는 등 체벌을 했다. 또 강의를 듣는 여학생들에게 출산계획을 반복적으로 질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A교수는 "학생에 대한 애정을 갖고 강의하다가 학생이 이해하지 못하면 안타까워서 '병신 같은' 등 표현을 했다"며 "죽비로 어깨를 가볍게 두드린 것은 교육 방식의 일환"이라고 해명했다.

출산계획을 반복적으로 물은 것에 대해서는 "출산의 중요성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권위는 A교수의 언행이 학생들에게 수치심과 모멸감을 주기에 충분해 인격권과 신체의 자유,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 등을 침해했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인권위는 A교수가 학생들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으며, 학교의 자체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점을 고려해 권고 수준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