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선관위, 국회의원후원회 2016년 535억…평균 1억 7963만원

기사입력 : 2017.02.28 15:36
[로이슈 신종철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용덕 대법관)는 제20대 국회의원후원회의 2016년도 후원금 모금내역을 집계한 결과, 298개 후원회가 총 535억 3229만원을 모금했다고 28일 밝혔다.

국회의원 300명 중 국민의당 박주현 의원과 김수민 의원은 후원회를 설치하지 않았다.

후원회당 2016년 평균 모금액은 1억 7963만원으로, 2015년의 평균 모금액인 1억 2450만원에 비해 5513만원이 증가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관위는 “이는 후원회를 둔 제19대 국회의원이 2016년에 실시한 제20대 국회의원선거에 지역구 후보자로 등록해 당선된 경우 평년 모금한도액의 2배인 3억원까지 모금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당별 소속 국회의원후원회의 평균 모금액은 새누리당 1억 8020만원, 더불어민주당 1억 8448만원, 국민의당 1억 4063만원, 정의당 1억 7436만원, 무소속 2억 168만원이다.

한편, 연간 모금 한도액을 초과해 후원금을 모금한 후원회는 총 68개로 2015년의 73개에 비해 줄어들었다.

중앙선관위는 “신용카드ㆍ예금계좌ㆍ전화 또는 인터넷 전자결제 시스템 이용 등의 사유로 부득이하게 연간 모금한도액을 초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후원회가 후원인에게 초과된 후원금을 반환하도록 하되, 연락처 불명 등으로 반환이 어려운 경우에는 국고에 귀속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종철 기자 sky@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