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참여연대 “국회, 법무부 탈검찰화와 공수처 도입 등 검찰개혁”

기사입력 : 2017.03.02 17:42 (최종수정 2017.03.02 17:42)
[로이슈 신종철 기자]
참여연대는 2일 국회가 변호사의 몰래변론에 대한 형사처벌 법안과 검사의 청와대 편법파견 금지 법안의 처리를 호평하면서도, “무소불위의 검찰권을 견제할 수 있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도입 등 근본적 개혁방안은 제대로 논의조차 되지 않아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3월 임시국회를 소집해, 법무부의 탈검찰화와 공수처 도입 등 검찰개혁의 향후 과제들을 처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참여연대는 이날 논평에서 “2월 임시국회는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으로 적나라하게 드러난 한국 사회의 폐단을 없애고 개혁입법을 처리하기 위해 소집됐지만, 검찰개혁을 위한 입법은 검사의 청와대 편법파견을 금지하고, 몰래변론에 대한 형사처벌을 가능하게 하는 개정안 처리로 회기가 종료됐다”고 말했다.

이어 “무소불위의 검찰권을 견제할 수 있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도입 등 근본적 개혁방안은 제대로 논의조차 되지 않아 매우 유감이나, 검사의 청와대 편법파견 등 일부 입법성과가 있는 만큼 이를 검찰개혁의 계기로 삼아 3월 국회에서 보다 근본적 검찰개혁안을 처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무엇보다 검사의 청와대 편법파견 금지 법안이 처리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현직 검사 신분으로는 청와대 근무를 금지하는 검찰청법 44조의2를 피하기 위해 사직서를 내고 청와대 근무를 시작하는 꼼수가 지속됐는데, 검사 퇴임 후 1년 간 청와대 임용 금지, 청와대 퇴직 후 2년 간 검사 임용 금지해 검사 파견을 통한 청와대와 검찰 간 공생관계는 어느 정도 차단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또 “비록 지난 2월에 사표를 낸 검사 출신 청와대 민정비서관 6인이 검사로 재임용된 것을 막지는 못했지만, 정치권력과 검찰이 지배력 강화와 출세를 위해 서로를 이용하는 것은 이제 근절해야 한다”며 “또한 정치권력이 검찰을 장악해 권력의 도구로 사용하는 폐습도 이제는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그러나 검사의 편법파견 문제는 비단 대통령 비서실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그 동안 검사의 외부기관 파견은 부처를 가리지 않고 만연했지만, 특히 검찰을 감독하고 견제해야 할 법무부가 각종 주요 보직에 검사 출신들을 앉혔으며, 법무부 직원들을 검사로 겸직시키고 있어 사실상 검찰과 일체화된 수준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무부 직제에 현직 검사를 보할 수 있게 하는 정부조직법 2조 7항과, 법무부 직원이 정원에 포함되지도 않은 채 검사를 겸직할 수 있게 한 검찰청법 44조를 시급히 폐지해야 하는 이유”라며 “국회는 3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이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2월 국회에서는 법원에 선임계나 위임장을 제출하지 않고 사건을 변론 혹은 대리하는 이른바 ‘몰래 변론’에 대해 형사처벌하는 변호사법도 통과됐다. 몰래 변론은 전관 출신 변호사들이 억대 수임료를 받고 수사나 재판에 전방위적 로비를 하는 불법, 편법행위로 당연히 근절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참여연대는 “그러나 전관비리를 가능케 하는 ‘현관비리’에 대한 대책이 없다는 점에서 여전히 미봉책이다. 검사가 사건 관련 당사자나 판사ㆍ변호사 접촉시 신고하도록 하고, 상대방에게 공개의무 부과, 검사 퇴임 시 일정기간 변호사 개업 제한, 검사의 잦은 보직변경 개선 등 중층적 제도 개선을 추진해야 하며, 궁극적으로 공수처를 신설해 현직 검사나 검사 출신 공직자의 비리 수사를 담당하는 독립 수사기구를 신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검찰개혁의 고삐를 늦춰서는 안 된다. 이미 여야 지도부가 합의한 대로 3월 임시국회를 소집해, 법무부의 탈검찰화와 공수처 도입 등 검찰개혁의 향후 과제들을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종철 기자 sky@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