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정우택 “文, 최대약점은 불안한 안보관... 지지율 요동칠 것”

기사입력 : 2017.03.20 12:22
[로이슈 김주현 기자]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20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검증에 들어가면 불안한 안보관이 최대 약점으로 드러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날 정 원내대표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굉장히 날카롭게 들어올 것, 그러면 실체가 밝혀지고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지금 다 알려진 얘기지만 사드 배치를 반대하고 있는 사실, 또 UN인권결의안을 결국 북한에 물어보고 기권한 행위, 김정은을 제일 먼저 가서 패륜아를 만나겠다는 이런 것들이 국민들을 좀 불안하게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질타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의 지지율에 대해서도 “검증에 들어가면 요동을 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민주당 3명의 지지율이 합계가 60%다 이렇게 얘기를 하는데 결국 민주당 후보는 한 명이 나올 거 아니냐”면서 “그러면 다른 두 명이 안 나오게 됐을 때 타 두 명의 지지가 무조건 한 명의 최종후보한테 간다? 이것은 또 좀 다른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50일 정도가 남았다고 하지만 이 정치지형의 변화는 예측할 수가 없다”면서 “예를 들면 친문 대 비문의 1:1 대결로 치달을지도 모르고 여러 가지 정치지형의 변화가 있고 또 우리나라가 그래서 다이내믹하고 재미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일각에서 제기됐던 빅텐트 가능성에 대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스몰텐트가 합쳐서 빅텐트가 도리 수 있고 한 번에 빅텐트를 칠 수도 있는 것”이라며 “이런 가능성은 아직도 있다”고 밝혔다.

또 그는 “바른정당은 지금 우리(자유한국당) 빅텐트 치는 데 과연 자연적으로 흡수해서 들어올 것으로 보지, 하나의 스몰텐트로 보고 있지 않다”면서 “당의 통합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라 연대를 얘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유승민 후보나 바른정당의 지지율을 봤을 때, 저희 후보가 결정되면 빅텐트로 들어올 것으로 본다”며 “그럴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