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박지원 “안찍박?... 유승민 말 할 자격 있나”

기사입력 : 2017.04.19 10:45
[로이슈 김주현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박 위원장을 겨냥해 "안철수 후보의 최순실이 될 것"이라고 한 것을 두고 "그런 말 할 자격이 없는 분"이라고 날을 세웠다.

19일 박 위원장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른바 '안찍박(안철수를 찍으면 박지원을 찍는 것)' 논란에 대해 가당치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홍준표를 찍으면 문재인이 된다' 홍찍문, 이 얘기를 제가 먼저 했다"면서 "그러니까 아마 반격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우리 대변인들에게도 홍준표, 유승민, 심상정 후보에 대해서 일체 논평을 하지 말라 이런 지시를 하고 저도 응대를 하지 않는다"면서도 "유승민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모시고 정치를 했고 비서실장도 했다. 그런 분이 최순실이 있다는 자체도 모르고 농단도 몰랐다고 한다면 그런 말씀 하실 자격이 없는 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는 최순실도 아니고 국회의원일 뿐이다"라고 일축했다.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3남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이 대북송금 특검 논란에 대해 '고인이 용서했다'고 말한 것에 대해 박 위원장은 "대북송금 특검이 잘못됐다는 것은 인정하면서 당시 대북송금 특검을 당에서나 국무회의에서 다 반대하고 오직 노무현, 문재인 그리고 장관 한 분이 찬성했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분들이 당에 가서 당 대표, 사무총장 등이 가서 얘기를 했지만 문재인 민정수석이 당시에 침묵하고 땅만 쳐다봤다"면서 "사실 김대중 대통령은 서거때까지 이 대북송금 특검과 소위 삼성파일, X파일 조사에 대해서 못내 아쉬워하고 많은 불만을 가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문 후보 지지자들의 '더불어희망포럼' 여론조작 의혹에 대해 "우리가 지적한 것 아니고 언론이 특종 보도를 한것"이라며 "현재 선거 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직을 사퇴했지 않나? 이것만 보더라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사 사무실을 두고 거기에서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호남을 분열시키기 위해서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그러한 문건들이 다 사실상 나왔다"면서 "인정할 것은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