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이혜훈 ”정윤회 문건 재조사가 최우선 문제?... 납득 어려워”

국민의당과 연대설에 ”지향점 다르다” 일축

기사입력 : 2017.05.15 10:12
[로이슈 김주현 기자]
바른정당 이혜훈 의원은 15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정윤회 문건사건 재조사 의사를 밝힌 것을 두고 "최우선순위로 다뤄야 할 문제인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이혜훈 의원
바른정당 이혜훈 의원


이날 이 의원은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금 대한민국호가 새출발하는 이 시점에 북핵, 민생 등 새정부가 풀어야 할 국가적 어젠다가 산적해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당시 사건 본질하고 문과한 문건의 경위, 경로 이런데 초점을 돌리는 바람에 진실규명이 미흡한 측면이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해당 문제가 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할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연대론설이 불거진 것에 대해서 "가치와 지향점이 같지도 않은 곳을 기웃 거릴 것이 아니라 보수개혁에 매진해야 될 때"라고 일축했다.

그는 "초토화된 보수를 건강한 보수로 재건하기 위해 국민들이 바른정당에게 표를 준 것"이라며 "국민의당이 과연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 정체성 등이 우리와 맞는지 의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가 지향하는 경제는 개혁이고 안보는 보수다. 국민의당은 그동안 안보에 있어서 보수라는 확신을 갖기가 어려웠다. 사드 문제만 하더라도 지속적으로 당론은 사드반대였다. 그런데 선거를 며칠 앞두고 당론을 바꿨다"면서 "DJ 정부에서 많은 역할을 했던 분들과 노무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총괄해 왔던 분들이 아직 그 당에 같이 있다. 그분들이 갖고 있는 대북관, 이런 부분이 저희와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당의 당론은 아니지만. 저희는 가치가 중요하지 정치적인 유불리, 의석 한 석, 이런 것에 매달리면 바른정당의 의미와 특성을 잃게 된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