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이유미-이준서 끝은 어디?...또 다시 정국이 흔들

기사입력 : 2017.06.27 17:56

이유미-이준서 국민의당 당원과 전 최고위원이 문준용 조작의혹으로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이유미 씨는 전날 이번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긴급 체포되면서 갖가지 논란이 야기되고 있다. 특히 이유미 씨 혼자만의 독단적인 행동이 아닌 것으로 알려지면서 배후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까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현재까지 검찰은 이준서 전 최고위원 등을 출금조치 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같은 날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이유미는 "모 위원장의 지시로 남부지검 조사를 받으라고 한다"며 "국민의당은 사과하고 저희를 출당하려고 한다. 당원을 보호하지 않으려고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19대 대선에서 국민의당은 문준용 씨의 특혜 입사 의혹을 제기하면서 당시 문재인 대선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로 압박한 바있다.

당시 국민의당은 "진실이 세상 밖으로 나올 날이 멀지 않았다"며 자신감을 내비치면서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이후 국민의당은 지난달 5일 문 씨에 대한 의혹을 두고 "(문준용 씨가) '아빠(문 대통령이)가 얘기해서 어디에 이력서만 내면 된다'고 얘기를 했던 것 같다"는 내용이 담긴 육성 녹음 파일 등을 공개하면서 의혹을 증폭시키기도 했다.



김가희 기자 no@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