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노출 심한 여름철 당뇨발 예방수칙 10가지

기사입력 : 2017.07.12 20:44
[로이슈 이재승 의학전문기자]
맨발에 샌들을 신는 더운 여름이 왔다. 여름은 당뇨병 환자들의 건강관리가 중요해지는 계절이다. 샌들을 신다가 발에 상처를 입어 당뇨발이 생길 확률이 높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당뇨를 앓고 있는 환자들은 당뇨발 예방수칙을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

당뇨발은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발생되지만, 대개 당뇨로 인한 합병증으로 발생한다. 말초혈관질환으로 다리부위의 혈액 흐름이 방해되어 세포재생능력이 낮아지고, 신경병증으로 인해 발의 감각이 둔해져 통증을 잘 느끼지 못하고 상처가 생겨도 발견이 늦다. 자율신경병증으로 피부 보호 능력이 낮아져 피부가 건조해지고 쉽게 갈라져 상처가 생긴다.

여름에는 덥고 습해 맨발로 많이 활동하게 되므로 당뇨발이 더 쉽게 생길 수 있어 특히 발 관리가 중요하다.

이에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족부족관절 센터장 정형진 교수의 조언을 받아 ‘당뇨발 예방 수칙 10가지’에 대해 알아본다.

첫째로 당뇨환자의 경우 평소 혈당과 혈압 그리고 콜레스테롤을 철저히 관리하여 정상 범위를 유지해야 한다. 둘째로 평소 발을 잘 관리하여 상처, 굳은 살, 티눈 등이 있는지 확인하고, 발 전체를 거울을 이용해 세심하게 관찰한다. 셋째로 매일 발을 깨끗이 씻고 발가락 사이사이 잘 말려줘야 한다. 넷째로 발 보습을 잘 유지하기 위해 평소 발이 건조하거나 갈라지지 않도록 로션, 크림 등을 바르고 발가락 사이는 습해지면 안 되기 때문에 보습하지 않아야 한다.

다섯째로 맨발로 다니지 말고, 양말 착용을 생활화 해야 한다. 또한 상처가 나기 쉽기 때문에 실내에서도 양말 착용이 중요하다. 적당한 두께의 땀 흡수가 잘되는 양말을 신고, 꽉 끼는 양말은 신지 않아야 한다. 무엇보다도 적당한 크기의 통풍이 잘되는 신발을 착용한다.

여섯째로 발톱을 잘 관리하기 위해 발톱은 너무 짧거나 길지 않게 일자로 자르고, 발톱을 깎을 때는 상처가 생기지 않도록 한다. 일곱 번째로 평소 혈액순환이 잘되는 자세 취해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는 거들은 입지 않고 다리를 꼬고 앉는 자세는 피해야 한다.

여덟 번째로 금연 맟 금주해야 한다. 아홉 번째로 차갑거나 뜨거운 곳 주의해야 한다. 이에 찜질방 같은 화상이 입을 수 있는 장소는 피하는 것이 좋고, 찜질팩이나 뜨거운 물주머니의 사용은 피하는 것이 좋다. 더운 물을 사용할 경우 팔꿈치로 온도를 확인하거나 주변 사람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이러한 생활 수칙을 지키면서 마지막으로 당뇨병이 있는 환자라면 굳은살, 무좀 등 사소한 변화라도 병원을 찾아 전문의와 상의하여 치료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당뇨발은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빠르게 악화되기 때문이다.



이재승 기자 jasonbluemn@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