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종근당 회장' 이장한, 또 다시 불거진 사회적 파장...이를 어찌할꼬

기사입력 : 2017.07.14 12:10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갑질과 폭언 논란이 인터넷을 술렁이게 하고 있다.

지난 13일 한 매체는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자신의 운전기사 등에게 욕설과 폭언 갑질을 일삼는 육성 파일을 전격 공개하면서 파장을 예고했다.

특히 영상에서 이장한, 종근당 회장은 운전기사들에게 끊임없이 욕설과 “그만두라”식의 폭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

이 같은 논란이 전해지면서 이날 이장한, 종근당 회장은 공식석상에서 고개를 숙이기는 했지만 그의 갑질 행보는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이장한 종근당 회장 사과문 전문▼

최근에 보도된 일과 관련하여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를 드립니다.

저의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용서를 구합니다.

머리 숙여 사죄를 드립니다.

이번 일로 크게 실망하셨을 평소 종근당을 아껴주시고 성원해 주신 모든 분들과 종근당 임직원 여러분들께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이 모든 결과는 저의 불찰에서 비롯되었다고 생각합니다.

한없이 참담한 심정일 뿐입니다.

따끔핫 질책과 비난 받아들이고 깊은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상처 받으신 분들을 위로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또한 찾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일을 통해서 저 스스로를 돌아보고 반성함으로써 한 단계 성숙해지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관계자 여러분들께, 피해 보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가희 기자 no@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