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김인원, 3번째 검찰 소환.. "제보 조작 몰랐다"

기사입력 : 2017.07.15 21:02
[로이슈 조기성 기자]
<h3 class="font1 tts_head" id="articleTitle">


김인원 전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이 15일 '문준용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제보 조작 사실을 몰랐다"고 밝혔다. 김 전 부단장은 허위 제보를 근거로 직접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을 제기한 인물이다.

김 전 부단장은 이날 오전 9시40분쯤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취재진에게 "당시 녹취와 카카오톡(SNS) 메시지가 조작됐다고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김 전 부단장은 "지금도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조작 사실을 알면서 제보를 저희에게 전달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의 개입 혐의까지 부인하며 주범 이유미씨의 단독 범행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이다.

공명선거추진단장이던 이용주 의원에 대해서도 "(의혹 제기를 할지는) 저와 김성호 전 수석부단장(55)이 결정했기 때문에 이 의원은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김 전 부단장은 "이 사건이 허위사실공표가 되려면 준용씨가 특혜 취업을 했는지부터 따져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10시 남부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강정석)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김 전 부단장을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조만간 김 전 수석부단장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이들에 대한 조사가 끝나면 검찰은 이 의원, 박지원 전 대표 등에 대한 수사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조기성 기자 ok760828@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