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알톤스포츠 전기자전거 ‘스페이드’, 2017 글로벌생활명품 선정

기사입력 : 2017.07.17 19:41
전기자전거 ‘스페이드’ 이미지.(사진= 알톤스포츠)
전기자전거 ‘스페이드’ 이미지.(사진= 알톤스포츠)
[로이슈 김영삼 기자]


자전거 전문 기업 알톤스포츠(대표 김신성)는 전기자전거‘스페이드’가 ‘2017 글로벌생활명품’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글로벌생활명품은 수출 역량을 갖춘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프리미엄 소비재 상품을 집중 발굴해 세계적인 명품으로 집중 육성시키고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사업이다. 디자인과 기술, 서비스, 독창성과 보편성, 탁월함을 갖췄으며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내 생활용품이 심사를 통해 선정된다.

이번 2017 글로벌생활명품으로 선정된 스페이드는 알톤스포츠의 전기자전거 브랜드 ‘이-알톤(E-ALTON)’의 대표 모델 중 하나다. 헤드튜브에서 시트스테이까지 이어지는 독특한 모양의 프레임을 통해 강인하고 절도 있는 모습을 표현하고 있으며, 2017년 트렌드 컬러인 ‘그리너리(Greenery)’ 계열을 적용했다. 세련된 디자인과 기능성으로 굿디자인어워드에서 우수상을 받은 데 이어 올해 글로벌생활명품에 선정됐다.

스페이드는 파스(PAS) 전용 방식을 적용해 내년 3월부터 시행되는 ‘자전거 이용 활성화법’ 개정안에 따라 자전거 도로에서 주행할 수 있는 모델이다. 모터는 센터 드라이브 방식으로 허브 모터 방식보다 무게 중심이 안정적이고 토크 효율이 높은 장점이 있다. 모터는 센터 드라이브 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바팡’사의 제품을 사용했다.

국내 최초로 내장형 배터리 삽입 기술(특허 제 10-1207885호)을 적용해 배터리 오염 또는 훼손 위험이 적으며, 삼성SDI 배터리를 사용해 배터리 안정성도 높였다. 산악형 고급 서스펜션과 제동력이 뛰어난 디스크브레이크를 장착해 레저용은 물론 도심 출퇴근용으로도 활용하기 좋다. 타이어는 27.5 인치 제품을 사용해 일반적으로 쓰이는 26인치 타이어보다 주행 안정성이 뛰어나다.

알톤스포츠의 스페이드는 이번 2017 글로벌생활명품에 선정됨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R&D, 디자인, 수출 컨설팅, 홍보, 국내외 마케팅 등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될 예정이다.

알톤스포츠 관계자는 “올해 주력제품인 전기자전거 ‘스페이드’는 디자인은 물론 자전거로써의 주행성능과 안정성 등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제품으로, 이번 글로벌생활명품에 선정돼 자랑스럽고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