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청년 일자리 한 눈에…통합 홍보시스템 구축해야”

기사입력:2016-12-23 16:20:01
[로이슈 이슬기 기자]
고용노동부(이기권 장관)는 23일 프레스센터에서 제3차 청년고용촉진특별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처음으로 청년의 눈높이에서 정부의 청년일자리 정책을 평가하기 위해 출범한 청년정책 모니터링단에서 건의한 제도개선 사항을 심의하고 내년 청년 고용정책 추진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위원회는 청년들이 일자리 정보검색, 훈련참여·신청, 창업지원 등 모든 것을 한 곳에서 파악·지원할 수 있는 통합 홍보시스템을 구축할 것을 주문했다.

훈련사업의 유사·중복을 방지하고 훈련의 질 제고를 위해 범부처 인력양성사업에 대한 현황조사 등을 통해 인력양성 정책 통합관리 및 협업을 강화해야 하며, 병무청-고용부-육군간 협업을 통해 추진하고 있는 ‘취업맞춤특기병제’와 관련 특기병과 및 참여대상 등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복무 후 취업이 가능한 연계 시스템을 구축해 훈련-군복무-취업으로 연결되는 선순환 경로를 마련할 것을 제안했다.

고용부는 모니터링 결과에 따른 제안 내용 중 공감대가 형성된 과제에 대해서는 내년부터 반영해 나가는 한편 쟁점이 있는 내용에 대해서는 후속 논의를 통해 추가 반영을 검토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전문기관에 모니터링 전담팀 지정 등을 통해 보다 상시적이고 체계화된 현장 모니터링을 추진하고, 청년의 눈높이를 더욱 반영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전문가 등과 함께 일자리 만들기, 격차완화 등 청년고용문제의 근본적 해결 방안을 강구하기 위한 사례 모니터링도 병행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기권 고용부 장관은 “청년대표들이 정식위원으로 위촉됨에 따라 청년고용정책에 청년의 목소리를 직접 상시적․공식적으로 반영할 수 있는 채널이 마련됐다는 큰 의미가 있다”며 “금년에 처음으로 청년들이 직접 참여한 현장 모니터링을 보다 상시적·체계화 시켜서 각 부처에 산재된 청년 일자리 사업을 성과·체감도 중심으로 평가·개편해 효과성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는 인문계 비진학 청소년, 학교 밖 청소년 등 취업 사각지대에 있는 청년계층에 대한 정부의 지원도 늘려나갈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슬기 기자 law4@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