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차 “‘반기문 23만 달러’ 수수, 말도 안 되는 소리” 강력 부인

기사입력:2016-12-26 12:37:53
center
[로이슈 조기성 기자]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은 자신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23만 달러를 줬다는 의혹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이를 강력 부인했다.

박 전 회장은 지난 25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반기문 총장에게 과거 두 차례에 걸쳐 23만 달러를 줬다는 의혹은 말도 안 된다”라고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지난 2005년 5월 서울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에서 열렸던 만찬에서 당시 외교부 장관이었던 반 총장을 만났느냐”는 질문에 “따로 만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지난 24일 시사저널은 “반기문 총장이 지난 2005년과 2007년 박연차 전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복수의 관계자들은 반 총장이 2005년 외교부 장관 시절 20만 달러, 2007년 유엔 사무총장 취임 초기 시절 3만 달러를 받았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보도에 반 총장 측 유엔 대변인은 즉각 보도자료를 발표, “반 총장은 이날 전까지 박 전 회장과는 일면식도 없었으며 이후에도 박 전 회장을 만난 적이 없다”며 “반 총장은 공직자 재임 중에 어떤 금품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야권에서는 반 총장이 23만 달러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즉각적인 해명과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조기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