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 대통령 유족, ‘악성루머’ 게재 네티즌 고소... "좌시 않을 것”

기사입력:2017-01-09 11:58:15
[로이슈 김주현 기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유족이 네티즌 2명을 고소했다. 근거 없는 허위사실로 고인과 유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다.

김대중 평화센터는 고인의 유족 측이 지난 6일 '사자명예훼손과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네티즌 2명을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우편 접수했다고 9일 밝혔다.

center
사진=김대중 전 대통령
센터에 따르면 해당 네티즌은 지난해 12월 온라인 사이트 '유용원의 군사세계' 이슈 토론방에 '김정일 국방위원장님께 1탄'이라는 제목으로 존재하지 않는 편지를 사실인양 유포해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올해 1월 네이버 블로그에 이희호 여사가 '비자금을 관리, 세탁하기 위해 미국 가수와 결혼'한다는 허위 사실을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은 2013년부터 허위 사실을 작성하고 유포한 네티즌들에 대해 엄벌하고 있다. 유족 측은 지난해 일간베스트 저장소와 다음 커뮤니티에 '12조 비자금'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한 네티즌 22명을 고소한 바 있으며 현재 소재가 파악된 16명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다.

유족 측은 "앞으로도 고인과 유족에 대한 명예훼손에 대해서 결코 좌시하지 않고 강력한 처벌이 내려질 수 있도록 모든 조취를 취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