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ㆍ남경필 “국회, 청와대, 대법원, 대검…세종시로 이전”

기사입력:2017-01-09 14:24:29
[로이슈 신종철 기자]
야당의 대권 잠룡인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9일 국회와 청와대, 대법원과 대검찰청 등을 세종시로 완전 이전을 제안했다.

안희정ㆍ남경필 두 도지사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세종시를 정치ㆍ행정수도로 완성하자는데 뜻을 같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두 도시자는 “소속 정당은 다르지만 세종시를 완성해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을 바로 세우자고 결의했다”면서 “특히 오늘 발표한 내용을 모든 대선 주자들이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고 강력한 의지를 피력했다.

center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남경필 경기도지사(사진=남경필 지사 페이스북)
안희정ㆍ남경필 두 도지사는 “대한민국은 현재 상체만 고도 비만인 환자와 같다”면서 “팔 다리는 부실해 몸을 제대로 지탱할 수 없고, 신경과 혈관마저 굳어져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 “중앙정부는 국정운영의 컨트롤 타워로서 이미 한계에 이르렀다. 세월호 참사와 메르스 사태 때 중앙정부는 갈피를 잡지 못했다. 현장 정보 취합은 늦었고, 지시는 번번이 현실과 동떨어졌다”고 지적하면서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었다”고 말했다.

두 도지사는 “권력집중으로 비대해진 중앙권력은 곳곳이 썩어 들어가고 있다”며 “이번 국정 농단 사건은 청와대를 중심으로 비선실세와 재벌, 검찰 등 중앙 권력들이 만들어낸 참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가장 효과적인 처방은 권력과 부를 분산하는 것”이라며 “당장 청와대와 재벌, 검찰에 대한 견제장치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지사는 “하지만 이것만으로 부족하다. 보다 효과적 처방을 위해 서울에 몰려 있는 권력과 부를 전국으로 흩어놓아야 한다”며 “안희정ㆍ남경필 두 도지사는 ‘정치ㆍ행정수도, 세종의 완성’을 그 출발점으로 삼자고 제안한다”고 밝혔다.

안희정ㆍ남경필 두 도지사는 그러면서 “국회와 청와대, 대법원과 대검 등을 세종시로 완전하게 이전하는 것이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첫 걸음”이라며 “입법, 사법, 행정이 한 곳에서 유기적으로 일하며 효율성을 높이고, 둔해질 대로 둔해진 서울도 군살을 빼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도지사는 “대한민국은 시대적 전환점에 서있다. 이대로 주저앉을 것인가, 미래를 향해 뛸 것인가 선택해야 한다”며 “‘정치ㆍ행정 수도, 세종의 완성’은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갈 추진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저희 두 도지사는 정파와 이념을 초월해 오직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라보며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은 공동 기자회견 전문>

세종시를 ‘정치ㆍ행정 수도’로 완성합시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남경필, 안희정 두 도지사는 세종시를 정치ㆍ행정수도로 완성하자는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소속 정당은 다르지만 세종시를 완성해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을 바로 세우자고 결의했습니다.

특히 오늘 발표한 내용을 모든 대선 주자들이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촉구하기로 했습니다.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

대한민국은 현재 상체만 고도 비만인 환자와 같습니다.

팔 다리는 부실해 몸을 제대로 지탱할 수 없고, 신경과 혈관마저 굳어져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앙정부는 국정운영의 컨트롤 타워로서 이미 한계에 이르렀습니다.

세월호 참사와 메르스 사태 때 중앙정부는 갈피를 잡지 못했습니다.

현장 정보 취합은 늦었고, 지시는 번번이 현실과 동떨어졌습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었습니다.

권력집중으로 비대해진 중앙권력은 곳곳이 썩어 들어가고 있습니다.

이번 국정 농단 사건은 청와대를 중심으로 비선실세와 재벌, 검찰 등 중앙 권력들이 만들어낸 참사입니다.

가장 효과적인 처방은 권력과 부를 분산하는 것입니다.

당장 청와대와 재벌, 검찰에 대한 견제장치를 만들어야 합니다.

하지만 이것만으로 부족합니다.

보다 효과적 처방을 위해 서울에 몰려 있는 권력과 부를 전국으로 흩어놓아야 합니다.

안희정, 남경필 두 도지사는 ‘정치ㆍ행정수도, 세종의 완성’을 그 출발점으로 삼자고 제안합니다.

국회와 청와대, 대법원과 대검 등을 세종시로 완전하게 이전하는 것이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첫 걸음입니다.

입법, 사법, 행정이 한 곳에서 유기적으로 일하며 효율성을 높이고, 둔해질 대로 둔해진 서울도 군살을 빼야 합니다.

친애하는 국민여러분!

대한민국은 시대적 전환점에 서있습니다.

이대로 주저앉을 것인가, 미래를 향해 뛸 것인가 선택해야 합니다.

‘정치ㆍ행정 수도, 세종의 완성’은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갈 추진력이 될 것입니다.

저희 두 도지사는 정파와 이념을 초월해 오직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라보며 함께 힘을 모으겠습니다.

2016년 1월 9일

충남도지사 안희정, 경기도지사 남경필

신종철 기자 sky@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