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동부산 해안관광도로 민원 현장중재로 해결

기사입력:2017-02-11 10:01:28
[로이슈 신종철 기자]
동부산 해안관광도로를 둘러싼 오랜 갈등이 해소되어 전면 개통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성영훈)는 9일 부산 기장군에서 현장조정회의를 열어 해안관광도로 사업으로 피해를 호소하는 연화지구 주택지조성사업조합(이하 조합)이 제기한 민원을 중재해 해결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center
성영훈 국민권익위원장(가운데)이 9일 부산시 기장군 연화리 민원현장에서 관계자로부터 집단 고충민원 등에 대한 현황을 청취하고 있다.
부산도시공사와 조합 간 갈등으로 인해 동부산 해안관광도로는 완공된 지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개통을 못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부산도시공사가 수행하는 해안관광도로 사업 구간 일부가 기장군 연화지구와 겹치게 되면서 공사와 조합은 중복 구간 연결 문제 등을 협의해 왔으나,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채 2015년 12월 해안관광도로가 완공됐다.

그러자 조합은 연화지구 보다 높게 시공된 해안관광도로와 연결하기 위해서는 내부 도로가 급경사로 설계되어야 하기 때문에 안전에 문제가 있으며, 당초 사업계획을 변경해야 하는 등의 피해를 입었다며 작년 1월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위는 수차례의 실무협의와 현장조사를 거쳐 9일 부산 기장군 소재 도로공사 현장사무실에서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기장군 교육행복국장, 부산도시공사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성영훈 국민권익위원장 주재로 현장조정회의를 열고 최종 합의안을 이끌어 냈다.

center
성영훈 국민권익위원장(가운데)이 9일 부산 기장군 석산리 부울연결도로 현장사무소에서 집단 고충민원 현장조정회의를 마친 후 지역주민,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날 조정에 따라 부산도시공사는 해안관광도로 사업으로 인해 발생할 연화지구 사업의 실시계획 변경 등에 소요되는 비용 일부를 조합에 지원하고 연화지구가 해안관광도로와 완만하게 연결될 수 있도록 협조하기로 했다.

연화지구 주택지조성사업조합은 부산도시공사가 해당 구간을 공용 도로로 사용하는 데 동의하고 부산광역시와 기장군은 관련 행정절차에 협조하기로 했다.

회의를 주재한 성영훈 권익위원장은 “자칫 장기간 미해결 상태로 남을 뻔한 고충 민원이 해결되어 조합은 물론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에게 도움이 되는 결과가 도출된 데 의의가 있다”며 “오늘 조정은 기관 간 소통하고 협업하는 정부 3.0의 정책방향에 따라 성립된 만큼 관계기관들은 합의내용을 잘 이행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신종철 기자 sky@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