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文, 대북정책 ABC도 몰라... 안보관 의심”

기사입력:2017-04-20 12:05:04
[로이슈 김주현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공동중앙선거대책위원장은 20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TV토론회 발언에 대해 "대통령 당선되면 미국보다 북한 먼저 가겠다는 것은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과 대북정책의 abc도 모르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center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박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TV토론을 보고 문 후보의 안보관에 대해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후보가)'주적이 어디냐'는 문제에 대해서 답변을 머뭇거리고 주저했다. 답변을 안했다"면서 "엄연히 우리 국방백서에는 주적이 북한으로 나와 있다"고 밝혔다.

앞서 문 후보는 지난 19일 KBS 초청 대선주자 토론회에서 '북한이 우리의 주적이냐'는 질문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할 말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 위원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은 튼튼한 안보, 한미동맹, 한미일 공조, 중국과 러시아의 협력 속에서 남북이 전쟁을 억제하고 교류협력 강화하자. 그리고 언젠가 이러한 교류협력이 강화되면 통일의 날 올 것이라고 30년, 50년 후를 대비했다"면서 "우리는 전쟁을 억제하고 미국 등 자유 우방 국가들의 협력 속에서 대화를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따라서 어제 문 후보가 주적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지 못한 것은 마치 대통령이 되면 미국보다 북한에 먼저 가겠다는 것"이라면서 "굉장히 위험하고, 안보문제에 대해서 abc도 이해를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