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권경쟁 내홍... 홍준표 “바퀴벌레” vs 홍문종 “낮술 했나”

기사입력:2017-05-17 13:47:00
[로이슈 김주현 기자]
자유한국당의 ​치열한 당권 다툼에서 '막말' 세례가 쏟아지며 극심한 갈등을 겪고 있다.

center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친박계를 겨냥한 발언을 공개했다.

이날 홍 전 지사는 "(친박세력이)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박근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었고, 박근혜 감옥 가고 난 뒤 슬금슬금 기어나와 당권이나 차지 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사람들"이라며 "참 가증스럽다. 차라리 충직스러운 이정현 의원을 본받으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다음 선거때 국민들이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며 "더 이상 이런 사람 정치권에서 행세하게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 홍 전 지사는 "비대위체제로 파행 운영된지 6개월이나 지났는데 구 보수주의 잔재들이 자기들 세력연장을 위해 집단지도체제로 회귀하는 당헌 개정을 또 모의하고 있다"며 "자기들 주문대로 허수아비 당대표 하나 앉혀놓고 계속 친박 계파정치 하겠다는 것이다"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홍 전 지사의 이같은 발언 등에 대해 친박계 측은 강력 반발하는 모습이다.

친박계인 홍문종 의원은 홍 전 지사를 향해 "선거하면서 하나가 되는 것이 우리가 사는 길, 당이 사는 길이라고 외쳐왔는데, 페이스북에 바퀴벌레라고 했다는 게 제정신이냐. 낮술 드셨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당 중진의원 간담회를 마치고 "(홍 전 지사가)자기가 뭐라고 얘기하면 그게 법이고, 지침서냐"며 "그만 싸움 붙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