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성탄절 슈퍼히어로’ 기절한 남성 생명구한 美명문대 출신 해군장교

반휘민 중위 “저 혼자 한것 아니야...당연히 해야 했을 일”

기사입력 : 2016.12.30 12:41 (최종수정 2016.12.30 12:56)
사진=반휘민 중위
사진=반휘민 중위

[로이슈 김주현 기자]
성탄절 서울역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남성의 목숨을 구한 해군장교의 훈훈한 미담이 전해졌다.

해군 작전사령부 소속 반휘민(26) 중위는 지난 25일 오후 7시 30분께 휴가 복귀중 서울역에서 한 남성이 쓰러진 것을 발견 신속한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구했다. 반 중위는 플랫폼에서 KTX 열차를 기다리던 중 갑자기 '쿵' 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급히 달려가보니 한 남성이 기둥 옆에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반 중위는 "바로 달려가 보니 호흡을 못 하고 기도가 막혀 있는 상황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반 중위는 곧바로 쓰러진 남성의 기도를 확보하고 혀를 잡아 빼 숨을 쉴 수 있게 한 후 흉부압박을 실시했다. 주변에서 이를 목격한 마취과 의사와 시민들이 달려와 반 중위를 도왔다. 다행히 남성은 안정을 되찾았고 구급대로 인계됐다.

쓰러진 남성은 지방경찰청 소속 조모(47) 경위로 알려졌다. 조 경위는 "도움을 줘야할 경찰이 도움을 받았다"며 "나중에 이런 상황이 발생시 반드시 돕겠다"고 감사를 표했다. 또 조 경위의 부인 박모(43)씨도 "반 중위는 생명의 은인"이라며 "어떻게 은혜를 갚아야 할지. 마취과 의사분께도 연락이 닿으면 감사를 드리고 싶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반 중위는 이 같은 활약에 당연하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저 혼자 한 것도 아니고 주변 시민들이 모두 도왔다"며 "언제든 위험한 상황에 놓인 분이 계시면 달려가도록 교육받았고, 또 그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군인이기 때문에 훈련받은 대로 한 것일 뿐"이라고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반 중위는 2015년 해군 학사사관으로 임관했으며 미국 명문대인 프린스턴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 재학 중 럭비 선수로도 활약한 재원이다.

그는 해군 입대사유에 대해 "재학 중에 북한 인권 관련 활동을 하면서 통일에 관심이 생겼다"며 "우리나라가 세계로 향하려면 해양을 우리의 영토로 쓸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 지원했다"고 밝혔다.

또 "전역 후 공부를 더 해서 남북통일에 기여하는 인재가 되고 싶다"는 야심찬 포부를 덧붙였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