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출범

인명진 “인적청산, 서청원·최경환으로 미흡... 설 전에 마무리할 것”

기사입력 : 2017.01.10 11:58
[로이슈 김주현 기자]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당 인적 청산과 관련, 서청원·최경환 의원만으로 미흡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인 위원장은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청취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이 같이 말했다.
사진=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사진=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인 위원장은 ‘두 사람 바꿔서 뭐가 바뀌는 거냐’라는 질문에 “옛날에는 맹장수술도 이만큼 째고 개복수술했지만, 지금은 딱 한 구멍파고 핵심만 수술한다”며 “나무로 말하면 뿌리다. 그것만 없어지면 아마 차차 바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둘일지 셋일지는 모르겠다. 제가 제한적 인적청산이라고 말해왔다. 꼭 필요한 만큼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적청산의 마무리 시점에 대해서 인 위원장은 “이거 오래 가서는 되겠느냐”며 오래 끌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설 연휴 전에 해결을 봐야한다는 청취자들의 의견에 대해 인 위원장은 “국민들이 그렇게 말씀하시면, 꼭 듣고 싶으신 모양이다. 그렇게 하겠다”고 설 연휴 전에 끝마치겠다고 선언했다.

인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당 출당문제와 관련해서는 다소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그는 “박 대통령은 당원으로서 그런 일(국정농단 사태)을 한 게 아니라 대통령으로서 한 것”이라면서 “친박 핵심 이분들은 당원으로서 정치활동을 한 분이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 문제는 제가 좀 고심을 하고 있다”고 확답을 회피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서울 전세금으로 전원주택 짓는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메뉴보기